유설화 (ユ・ソルファ)著|책읽는곰|2024-04-23| 48ページ


手袋小学校に新しい友達が転校してくる。 まさに靴下パパと手袋ママの間に生まれた5本指ソックスだ。 野球グローブはサッカーも好きだし、野球も好きだという5本指ソックスに好感を感じるが、好感はすぐに嫉妬に変わってしまう。 体育の時間に行われたキックベースボールの試合で、5本指ソックスがホームランを放ち、チームを勝利に導いたためだ。 相手チームの主将を務めた野球グローブは嫉妬に耐えられず、5本指ソックスにひどいことを言ってしまう。

「偉そうなふりはやめなさい! あなたは手袋じゃなくて靴下だから、ボールをよく蹴るんじゃないの! あっち行け、臭いぞ!」と言って。 5本指ソックスの顔が真っ赤になるのを見て野球グローブも一歩遅れて「しまった!」と思うが、すでに吐いた言葉を再び拾うことはできない。 野球グローブは嫉妬心を払いのけて、5本指ソックスと友達になれるかな?

●試し読みはこちら

장갑 초등학교에 새 친구가 전학을 온다. 바로 양말 아빠와 장갑 엄마 사이에서 태어난 발가락 양말이다. 야구 장갑은 축구도 좋아하고 야구도 좋아한다는 발가락 양말에게 호감을 느끼지만, 호감은 곧 질투로 바뀌고 만다. 체육 시간에 열린 발야구 시합에서 발가락 양말이 홈런을 날려 팀을 승리로 이끈 탓이다. 상대 팀 주장을 맡은 야구 장갑은 질투에 못 이겨 발가락 양말에게 심한 말을 하고 만다.

“잘난 척 그만하시지! 넌 장갑이 아니라 양말이니까, 공을 잘 차는 거잖아! 저리 가, 고린내 나거든!” 하고 말이다. 발가락 양말의 얼굴이 새빨개지는 것을 보고 야구 장갑도 뒤늦게 ‘아차!’ 싶지만, 이미 뱉은 말을 도로 주워 담을 수는 없다. 야구 장갑은 질투심을 떨쳐 버리고, 발가락 양말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